소개

중국의 동남쪽, 지세가 뛰어난 이곳은 옛 삼오三吴의 도회였으며 전당 钱塘은 예로부터 번화한 지역이었다. 항주杭州는 중국 칠대고도의 하나로 깊은 인문역사의 바탕과 수려절륜한 서호의 자연 및 인문경관으로 원래 부터 “인간천당人间天堂”이라는 아름다운 칭호가 따라 다녔다. 지금으로 부터 5천년전 “문명서광文明曙光”이라 예칭된 양주문화良渚文化의 눈부신 문명이 바로 여기서 창조된곳이다. 이탈리아 여행가 마르코폴로 (1254- 1324)는 그의 여행기에서 “세... [세부]

운툴들의 집적-보전급석, 인학연구, 서화겹비
아사쿠라 후미오朝仓文夫와 우창수어吴昌硕동상

아사쿠라 후미오朝仓文夫(1883-1964), 일본의 저명한 조각가이며 일본 예술원 제일기 원장을 역임하였는데 우창수어吴昌硕의 예술의 앙모자 이기도 했다. 1921년 아사쿠라 후미오朝仓文夫는 두개의 반신 우창수어 동상을 조각하였는데 하나는 ... [세부]

사지(社址)의 경관-인간세상 또 어디 이런 곳이 있으랴
서령인사西泠印社의 원림园林은 서호의 아름다운 경치를 배경으로 고산孤山에 위치하여 위치나 배치가 매우 교묘하면서도 넉넉하여 “작지만 크게 보이고小中见大” 또 “먼저 삼가면서 나중은 널리 드날리는先抑后扬” 전통적 원림 건설 방식으로, 서호의 물빛 산색과 만나 서로가 더욱 빛나 보인다. 그야말로 팔백리 호산 승경은 오늘날 도화图画의 바탕이 되고, 삼천년 금석각화는 다시 인장으로 이곳에 태어난다 하겠다.